톨스토이의 마지막 인생 - 4주후에 뵙겠습니다. by Sion

톨스토이의 마지막 인생
제임스 맥어보이,헬렌 미렌,크리스토퍼 플러머 / 마이클 호프만

- 개봉한지 얼마 안되어 일반 상영으로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보고 왔습니다.

- 톨스토이의 만년을 그린 영화로 캐스팅이 상당히 화려합니다. '업'에서 주인공 할아버지 성우로 등장했던 크리스토퍼 플러머가 톨스토이 역을, '레드'에서 보고 늙어서도 저렇게 Hot할 수 있는 여자가 있단 것에 깜짝 놀랐던 여왕님 헬렌 미렌이 톨스토이 부인 소피아 역을, 그리고 톨스토이를 신봉하는 남자주인공 역에는 '원티드' 등의 제임스 맥어보이 등등 말이죠.

- 영화는 '전쟁과 평화'...가 아니라 4주후에 뵙는 '사랑과 전쟁'으로 풀어내는 일종의 카피라이트와 카피레프트의 전쟁을 그리고 있습니다(어?). 자신과 신념을 같이 하는 자들과 함께 자기 작품을 인민들에게 돌려주려는 톨스토이와 정당한 수입과 작품에 대한 권리를 지키기 위해 남편에게 반대하는 부인 소피아의 이야기가 중심을 이루거든요. 중간중간 부인이 톨스토이의 집필에 얼마나 큰 공헌을 했는지 이야기 되는 부분을 보면 예전에 우리나라 이혼 소송 중 가사 노동이 가족의 재산 형성에 얼만큼 기여하는지로 박터지게 싸우던 시절이 떠오르기도 했습니다.

- 어떻게 보면 톨스토이와 부인의 대립은 자본주의 VS 공산주의의 대립만큼이나 첨예하지만 서로 사랑하는 것임에는 틀림없는 걸로 보입니다. 부부 사이에 평생을 걸쳐 함께 이겨온 세월의 무게란 건 함부로 더하거나 뺄 수 있는 게 아니죠. 또한 마지막으로 가면 무슨 주의고 사상이고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하고 싶다는 열망만이 남는 걸 보면 기본적으로는 로맨스 영화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 부부의 사랑을 확인하는 장면에서 드러나는 헬렌 미렌의 소녀심이 관람포인트 중에 하나입니다-_-)b

- 또 하나의 관람 포인트는 제임스 맥어보이의 ('김종욱 찾기'의)공유스런 귀염귀염-_-)b 비서가 된 직후 처음 만난 여자에게 한눈에 반해서 동정을 뺐기는데 그날 밤 보여주는 '가만 있어. 누나 믿지? 이리 와. / 안 돼요 안돼... 요 돼요 돼요 돼요!'(물론 후자가 제임스 맥어보이ㄱ-)가 깨알같이 웃겼습니다. 처음엔 다 그렇지 뭐(먼 산)

- 깨알 같이 웃기는 부분들이 있긴 하지만 솔직히 전체적으로는 좀 지루하긴 합니다_no


덧글

  • umma55 2010/12/31 09:06 # 답글

    플롯 설정 자체가 영화로 만들기에는 너무 약하지요.
    게다가 영어로 러사아인 이야기 보는 것도 이젠 좀...
    러시아 이야기인지, 영국인 이야기인지 분간이 안 되어서리....
    러시아적인 느낌이 안 오지요.
  • Sion 2011/01/16 18:32 #

    여러 모로 약하긴 했지요. 이야기나 정체성도 좀 애매했고;; 그냥 제임스 맥어보이와 헬렌 미렌만 믿고 갔습니다_no
댓글 입력 영역